공식

한옥스테이 

한국관광공사 인증 우수
한옥 체험 숙박시설

강릉 선교장

대관령이 높아 한 번 울고 인심이 좋아 돌아갈 때 한 번 더 운다고 해서 '울고 왔다가 울고 간다'는 속담이 전해지는 강릉. 하지만 이제는 편리한 교통과 푸르른 동해안의 매력으로 여름이면 최고의 인기를 누리는 휴가지로 자리 잡았다. 이런 강릉엔 또 하나의 보물 같은 곳이 있으니 바로, 선교장이다. '신선이 사는 그윽한 집'이라는 강릉 선교장으로 떠나본다.

관동팔경 중 으뜸인 경포대가 내려다보이는 125칸의 대저택

인기드라마 <궁>, <황진이> 등의 아름다운 배경이 되기도 했던 선교장은, 양반가옥 중에서도 최고라 할 수 있는 규모를 자랑하는 고택이다.
수백 년 된 벽송들이 고택을 지키고 있는 모습을 멀리서 바라보자니 그 널찍이 펼쳐지는 그림에 입이 그만 떡 벌어진다. 선교장은 99칸을 넘지 못하게 했던 조선시대의 상식을 넘어, 한때는 10개동에 125칸에 이르는 방이 있었던 궁궐 못지않은 대저택이었다. 또한 민가로는 최초로 국가문화재로 지정되어 그 자부심 역시 대단하다.

경포대와 경포호가 한눈에 내려다보이는 풍광을 자랑하는 선교장.어디를 둘러보아도 멋스럽고 담백한 옛 집의 모습이 고스란히 담겨있는 선교장은, 마음을 정화하고 다독이는 매력이 있는 곳이다. 겉모습은 시간이 멈춘 듯 옛 것 그대로지만, 실내는 요즘 사람들이 머물기에 불편함이 없도록 현대 시설물로 갖추어져 배려한 모습이 엿보인다. 물론 고풍스런 분위기의고(古)가구와 공단이불 등 한옥의 정취가 듬뿍 느껴지는 소품 등도 함께 있어서 좋다.

옛 문화와 리듬을 맞추는 곳

전통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초가

초가들 앞쪽은 전통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곳이다. 투호 던지기, 제기차기, 널뛰기 등의 전통놀이 공간이 마련되어 있어서 누구나 체험이 가능하다.가족 단위로 와서 전통체험을 즐기는 모습이 어렵지 않게 눈에 띈다.

드라마 <황진이>의 무대, 열화당

선교장의 중심에 있는 열화당은 드라마 <황진이>의 배경이 되기도 했다. 열화당은 '일가친척이 이곳에서 기쁨과 정담을 함께 나누자'란 뜻으로 지은 이름으로, 선교장의 바깥주인이 머물던 곳이기도 하다. 가장 학식이 높고 귀한 사람들만 드나들 수 있었던 사랑채였던 열화당은, 지금은 작은 도서관으로 이용되고 있다.

민가정원 양식의 극치를 이루는 활래정

조선 최고의 정자 활래정은 연꽃 위에 날아갈 듯 지어진 모습이 인상적이다. 과거 많은 묵객들이 활래정의 연꽃향기에 취해 남기고 간 시화는 선교장의 소중한 유품이다. 활래정은 현재 다도 체험장으로도 이용되고 있는 데, 활짝 핀 연꽃 위에서의 차 한 잔은 상상하기만 해도 편안해진다.

주변 관광지

해운정 고택

해운정은 조선 상류주택의 별당 건물로, 조선 중종 25년(1530)에 어촌 심언광 선생이 강원도 관찰사로 있을 때 지은 곳이다. 건물 앞에 걸린
'해운정(海雲亭)'이라는 현판은 송시열의 글씨이며, 안에는 권진응, 율곡 이이 등 유명한 사람들의 글이
걸려 있다. 겉은 소박하고 안쪽은 세련된 조각으로 장식한 별당 건물로, 강릉 지방에서는 오죽헌 다음으로 오래된 건물이다.

강릉 커피거리

강릉이 커피로 유명하다는 사실을
알고 있는가? 강릉 커피의 양대 산맥으로 꼽히는 <보헤미안>과 <테라로사>, 커피거리로 불리는 안목항 뿐만 아니라 경포·연곡·주문진 근처, 그리고 시내에도 구석구석 커피집들이 자리하고 있다. 2009년부터 시작된 강릉커피 축제는 2013년에 강원도 대표지역 축제로 선정되어 매년 10월달에 열린다.

경포대

강릉에서 북동쪽으로 6km 가면 해안모래와 만나는 곳에 민물과 바닷물이 섞이는 경포호가 있고, 호반 서쪽 언덕 위에 유명한 경포대가 있다.경포대는 고려 충숙왕 13년 (1326년)에 강원도의 한 관리였던 박숙정이 당시의 인월사 옛터에 세웠던
것을 조선 중종 3년 (1508년) 강릉부사 한급이 지금의 자리에 옮겼고, 여러 차례의 중수 끝에 현재의 모습을 갖추었다.

주변먹거리

  • 1도토리묵밥

세꼬시와 해삼, 멍게 등 다양한 회가 넉넉하게 들어간 물회는 새콤달콤한 양념이 더해져 감칠맛이 최고다.

  • 1감자옹심이

감자떡처럼 쫀득쫀득한 감자 특유의 구수한 맛이 일품인 감자옹심이는 남녀노소 가리지 않고 입맛을 사로잡는다.

찾아가는 길

강릉TG - 강릉터미널(시내)방향 - 속초/주문진방향 - 강릉대학교 - 경포대방향 - 선교장